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 10. 20. 11:37

제6회 한일가라오케대회 그랑프리 수상자 인터뷰




 

그랑프리를 수상한 사토 에리(佐藤衣莉)짱.  13세 소녀로 어머니가 한국인이라고 한다.
어쩐지 노래부를 때 한국말 발음이 매우 정확해서 혹시 재일교포가 아닌가 생각했었다.
노래부르는 스타일이 일본인이 부르는 창법이 아닌 내지르는 전형적인 한국인의 창법이었다.

곡 선곡 또한 역시 마야의  "진달래꽃"을 선택해서 일본인으로서 소화하기 힘든 노래를 멋지게
보여줌으로서 심사위원으로부터 점수를 많이 땄다.

이 소녀가 수상함으로써 6회에 걸쳐 진행된 한일가라오케대회에서 최초로 일본인의 그랑프리가
탄생했다.  사실 그 전까지만해도 참가하는 한국인과 일본인의 성량과 노래 실력 차이가 너무 나서
한쪽으로 너무 치우친 듯한 인상이 많았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참가하는 일본인의 실력이 부쩍
늘어서 한국인과 일본인의 차이가 거의 나지 않았다.

더욱 재미있는 것은 나이가 어릴수록 한국인인지 일본인인지 차이가 희석되어간다는 점이다.
감정을 삭히는 듯한 일본적인 창법과 분위기를 멋지게 소화하는 한국인 출연자도 있었고,
직접적으로 내지르는 듯한 한국적인 창법과 필링을 완벽히 소화하는 일본인 출연자도 있었다.


서서히 꼬마 코페니언들이 자라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이들이 쑥쑥 자라서 한일의 경계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각기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관, 라이프스타일,
뉴비즈니스 등을 창조해나갈 날이 곧 오게 되리라!!

그 때에는 한국과 일본은 멋진 파트너쉽을 만들어 아시아, 아니 더 나아가 전 세계를 호령하게 될 것임을
굳게 믿는 바이다.

한일 출연자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8. 10. 20. 11:35

한일가라오케 수상자 발표





출연자들이 고대하던 수상자 발표시간이 왔다.  이 한일가라오케대회는 한국주재 일본기업들의
빵빵한 스폰을 받고 있기에 상품이 매우 푸짐한 편이다.  항공권은 기본이고 노트북, 프린터 등
다양한 상품이 출연자를 유혹하기에 이 대회에 단골로 매년 출전하는 참가자도 있다.

혹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 중에서 노래에 자신이 있는 분은  꼭 한 번 출전해보시기 바란다.
일어를 못해도 상관없다.  실제 3회에 그랑프리를 수상한 한국분은 전혀 일본어를 구사할 줄 모르
시는 분으로  일어 가사를 달달 외워서 출전했다.




심사위원이신 일본의 저명한 대중음악평론가 고니시 료타로상의 소감발표가 있었다.
료타로상도 이번 대회에 두드러지게 성장한  일본인의 노래실력과 한일이 서로 어우러진 분위기에
고무된 탓인지 여러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Trackback 0 Comment 0
2008. 10. 20. 11:22

심사중




9분의 심사위원들이 심사 중이다.   가창력, 퍼포먼스, 발음 등에 촛점을 맞추어서 수상자를
결정한다.  다른 부분은 서로 의견차이가 좀 있는 편이지만, 그랑프리 받을 만한 수상자를
선정할 때는  대게 의견이 일치하는 편이다.

뒤에서는 열심히 점수를 계산하고 있다.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4702.ccgenevois.com/ghd.php BlogIcon ghd 2013.07.27 10:21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

2008. 10. 20. 11:20

일본의 꼬마"마야" 등장!! - 전통창법에서 락 스타일까지





한국 아줌마 같다!   부채춤까지 추시면서 아주 멋지게 꽃타령을 불러주셨다.




일본의 꼬마"마야" 등장!!
13세의 일본인임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한국어 발음과 파워넘치는 보컬로 관중을 압도했다.
 




한국인이지만 창법이 일본 스타일이고 음색 또한 J-POP 에서 많이 들을 수 있는 독특한 컬러를
가지고 있었다.   맨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해주었다.


한국인인지 일본인인지 구분이 안 갈 정도로  상대나라의 노래를 멋지게 소화해서 불러주었다.

나이가 어릴수록 인터넷의 영향인지 이젠 한국, 일본 이라는 나라의 구별보다  좋아하는 스타가
누구고, 무엇을 하기를 좋아하느냐에 따라서 그룹이 만들어지는 성향이 두드러지는 것 같다.

언어 자체에 대한 문제만 해결된다면, 한일의 10대간이 의사소통이 같은 한국인 세대사이의
의사소통보다 더 원할하리라 생각한다.

Trackback 0 Comment 0
2008. 10. 20. 11:13

로맨틱하게.. 열정적으로..




아주 풍부한 성량으로 Forever 를 열창하고 있는 일본 출연자.  걸죽하고 파워풀한 이미지가
한국인같다^^   ( 한일가라오케대회가 끝나고 뒷풀이 때에 자리를 함께 했는데,  소주를 무척
잘 마시고 주변 사람이 잔이 비웠다하면 재깍 따라주며 음주를 권유하는 (?) 모습이 영락없는
한국 아저씨의 모습이었다)





색소폰까지 들고 나와서 멋진 연주를 들여주는 한국 출연자.   노래도 연주못지 않게 훌륭했다.
Trackback 0 Comment 0